참 오랜만에 먹었다. 맥도날드에서 햄버거 먹은지도 1년이 지난거 같다. 어릴때는 이런게 많이 땡겼는데 이제는 그렇게 먹고 싶다는 마음이 없다. 이런거 말고 타고벨이 더 맛있다고 느낀다. 여기서는 빅맥세트만 먹었는데. 왜 그것만 먹었는지 그 마요네즈 맛을 잊을수가 없었다.

오늘은 아까 점심도 먹어서 먼가 출출해서 디저트로 치킨너겟과 감자튀김을 시켰다. 이것도 가격이 꽤 나가더라. 특히 치킨너겟이 비쌋다. 10개해서 정확히 기억은 안나는데 4천원인가 그정도 했다. 감자튀김은 천얼마정도 하고 음료수까지 하니까 7천원 가까이 나왔던 걸로 기억한다. 차라리 햄버거 세트 하나를 시키는게 더 나았을 거다. 

그래도 바삭한 너겟은 식감이 좋다. 아삭아삭하고 착 입에 감긴다. 냄새도 그 특유의 향이 있고 짭짭름하다. 약간 카레맛도 나는거 같다. 근데 가격이 비싼거 같다. 양은 몇번 먹고 나면 아쉬운 마음이 든다. 가격대비 절때 비추인게 이거다.


라지로 시킨 감자튀김이다. 케찹이랑 먹으면 그렇게 좋았는데. 이제 그 맛이 안난다. 특히 이번에 시킨거는 왜케 짜게 만들었는지. 소금덩어리 인줄 알았다. 막 가서 항의 하고 싶지만 이층에 올라가서 내려가기도 귀찮고 그냥 먹었다.

역시 칠리소스가 답이다. 다른거는 그냥 그렇고 새콤달콤한 맛으로 먹어야 한다. 다 먹고 나니 생각한게 옛날 그 맛이 안난다. 저번에 맥도날드 창업하고 싶었는데. 한 10억정도 있으면 할 수 있다는데 그 돈 있으면 이거 안 할꺼 같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