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이 도레도레에서 딸기바나나케이크를 사왔습니다. 마침 밤이여서 출출하던 참에 반가운 소식이였죠. 그래서 엄청 방기고 무엇을 사왔는지 나름 기대했습니다. 상자는 나름 심플하게 잘 만들었고 케익 하나들어가기 딱 좋은 사이즈. 무슨 디저트를 사왔는지 열어봤습니다.

이렇게 눈이 즐거운 케이크를 사왔네요. 만화공주들이 좋아하는 분홍색과 귀엽게 데코레이트를 했고 포인트로 과일 바나나 딸기가 보이네요. 

한입먹었는데 가격을 마쳐보라고 하네요. 이게 얼만지. 카페같은데서 가격보면 한조각이 나름 비싼게 6000원이 넘어서 강남에서 사왔다고 해서 6500원 정도 불렀습니다. 

하지만 저는 아마추워였고 경험이 별로 없었네요. 가격이 무려 9000원! 구.천.원!! 헐...

맛은 어떠냐고요? 4500천원 정도면 괜찮겠다 라고 생각했습니다. 너무 비쌉니다. 맛의 비해 너무 아닙니다. 눈은 즐겁지만 아닌건 아닙니다. 동생도 카페가 이뻐서 갔다고 하네요. 맛은 별로라고...

솔직하게 적는 겁니다. 저 개인적인 생각에는 별로입니다. 그래도 좋아해주는 분들이 많으시니까 아직 잘 살아있고 채인지업도 있죠.

마지막으로 잘먹긴 잘먹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주소는 이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신사동 544-4 | 도레도레 신사점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